본문 바로가기

한국프로야구, 미국과 일본에서 생중계된다

중앙일보 2020.05.04 23:40
한국프로야구가 야구 종주국 미국에서 생중계된다. 전국 네트워크를 지닌 스포츠 전문 방송사 ESPN이 매일 1경기를 중계한다. 일본에서도 한국 야구를 시청할 수 있다.
 
프로야구 무관중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전 잠실야구장에서 두산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관중석에서는 관계자들이 물청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무관중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전 잠실야구장에서 두산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관중석에서는 관계자들이 물청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KBO(총재 정운찬)는 5일(한국시간) 개막하는 KBO리그를 ESPN이 중계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ESPN은 2020 KBO 리그의 미국 내 TV 중계 권리를 확보하고, 대구에서 열리는 삼성과 NC의 경기를 시작으로 매일 KBO 리그 1경기를 미국 전역에 TV 생중계할 예정이다. KBO 관련 뉴스 및 하이라이트 프로그램도 서비스 할 예정이다.
 
KBO는 지난 3월 해외 중계권 사업 입찰을 통해 선정된 사업자 에이클라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해외 매체들과 협상을 진행했다, 현재까지 서비스가 확정된 곳은 미국 ESPN과 일본 SPOZONE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와 일본 프로야구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해 리그를 중단한 상태다. 이에 콘텐츠 부족에 시달렸고, 대만에 이어 두 번째로 리그를 재개하는 한국프로야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자금 사정이 여의치 않아 무료로 KBO리그를 중계하길 바랐지만, KBO 사무국은 반대했고 적정한 가격에서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프로야구 ESPN 중계 일정. [사진 KBO]

프로야구 ESPN 중계 일정. [사진 KBO]

 
ESPN도 보도자료를 내고 KBO리그 중계를 공식 발표했다. ESPN은 "ESPN2 채널과 ESPN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KBO리그 생중계를 볼 수 있다"고 알렸다. 미국 내 독점 중계권사로서 KBO리그 생중계와 2020시즌 하이라이트도 방송할 예정이다.  
 
ESPN은 매주 KBO리그 일정을 보고 생중계로 편성할 경기를 결정한다. 한국시리즈를 아우르는 KBO 포스트시즌 중계도 할 예정이다.  
 
일본의 유무선 플랫폼 SPOZONE은 일본 내 유무선 중계 권리를 확보하고, 개막전부터 매일 2경기를 생중계한다. SPOZONE은 향후 동시 서비스 경기 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