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첫날 전국 283만가구 1조3000억 받았다

중앙일보 2020.05.04 20:15
진영(왼쪽) 행정안전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성북구청에서 열린 긴급재난지원금 준비 상황 점검 보고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승로 성북구청장과 함께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진영(왼쪽) 행정안전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성북구청에서 열린 긴급재난지원금 준비 상황 점검 보고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승로 성북구청장과 함께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1조원이 넘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 전국 취약 계층 283만 가구에 전달됐다. 3만 가구 정도는 입금이 불발됐는데 계좌 정보 오류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현금 1조2902억원 1차 지급
생계급여·기초연금·장애인연금 수급자
경기 49만, 서울 40만, 부산 24만 가구
진영 장관 "안정적이고 신속한 지급 중요"

 행정안전부는 4일 "당일 전국 283만여 가구에 총 1조2902억원을 현금으로 1차 지급했다"고 밝혔다. 경기 49만, 서울 40만, 부산 24만, 경북 23만 가구 순이다. 
 
 행안부에 따르면 현금 지급 대상은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기초연금·장애인연금 수급 가구 중 주민등록표상 세대주와 세대원 모두 수급자인 가구로 약 286만 가구다. 이날 지원금을 받지 못한 가구는 계좌 정보가 없거나 계좌번호 오·탈자, 예금주명 불일치 등 계좌 정보에 오류가 있는 경우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행안부는 관할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계좌 정보 오류를 신속히 검증, 당사자에게 확인 후 오는 8일까지 지원금 지급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현금 지급 대상 가구는 기존 복지급여 계좌를 통해 수령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이다. 2개 이상 급여를 중복해 받고 있는 대상자는 생계급여→기초연금→장애인연금 순으로 등록된 계좌를 확인하면 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성북구청을 방문,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상황을 점검했다. 진 장관은 "긴급재난지원금의 안정적이고 신속한 지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부에서도 지원금 지급 현장의 부담을 덜고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