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AE 두바이서 50대 한국인 코로나19로 사망

중앙일보 2020.05.04 20:00
야간 통행금지가 내려진 UAE 두바이 시내. AP=연합뉴스

야간 통행금지가 내려진 UAE 두바이 시내. AP=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한국인 1명이 사망했다.
 
4일(현지시간) UAE 두바이주재 한국총영사관과 현지 소식통 등에 따르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한국인 남성 A씨가 이날 오전 숨졌다.
 
A씨는 한국의 한 건설사 주재원으로 두바이에서 파견 생활을 했다. 지난달 중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한국 총영사관은 유족에게 연락을 취해 장례 절차를 논의하고 있다.
 
해외에서 코로나 19로 한국인이 숨진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달 10일 스페인에서 80대 남성이 사망했다. 현재 해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한국인은 20여개국, 약 6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