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북대, '실험실 폭발 사고' 대학원생 치료비 지급 거부해 논란

중앙일보 2020.05.04 16:07
경북대학교가 학내에서 화학 폐기물을 처리하던 중 화상을 입고 치료비 수억 원을 청구받은 대학원생들에게 치료비를 지급하지 않아 비판을 받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전국대학원생노조는 4일 성명서를 내고 "경북대가 폭발사고 피해자들의 치료를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중상자 치료비 전액 부담을 약속한 학교가 예산을 이유로 약속을 뒤집고 치료비 지급 중단을 일방통보했다"며 "도서관 앞 광장을 부수고 분수대를 설치하는 일에 13억원을 배정한 학교가 사람 목숨 살리는 돈은 쓰기 아까워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경북대학교. 연합뉴스

경북대학교. 연합뉴스

 
앞서 지난해 12월 27일 경북대 화학관 1층 실험실에서 화학 폐기물을 처리하던 대학원생 3명과 학부생 1명이 폭발사고로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학원생 A양은 전신 3도, 학부생 B양은 20% 화상을 입었다. 피부 이식 수술 등을 포함해 치료비로 각각 1억, 4억여 원이 청구됐다.
 
그러나 지난달 경북대 측이 "행정상 이유로 추가적인 치료비 지급이 어렵다"고 알려왔고, 학교에선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모금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여론이 악화하자 경북대 측은 지급 중단 결정을 번복했다. 그러나 노조 측은 "학교 측에 병원비를 계속 지급해준다는 뜻이냐고 물으니 '그런 뜻으로 생각하면 곤란하다'고 말을 바꾸고 있다"며 명확한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