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이천 화재, 후진적·부끄러운 사고…이유 밝혀야”

중앙일보 2020.05.04 15:18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주 발생한 경기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와 관련 “과거에 일어났던 유사한 사고가 대형참사 형태로 되풀이됐다는 점에서 매우 후진적이고 부끄러운 사고였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사고의 원인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관계부처는 성심을 다해 유가족들이 장례를 잘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재 보상 등 경제적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2008년 냉동창고 화재사고 이후 유사한 사고를 막기 위한 안전대책을 마련했고, 정부에서도 화재 안전 대책을 강화해 왔는데도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밝혀야 할 것”이라며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관리 감독의 책임까지 엄중하게 규명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위험 요인을 근본적으로 제거해 유사한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관련 부처들이 협의해 확실한 대책을 마련하고 보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했던 산불과 관해선 “강풍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바람이 거세 자칫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비교적 큰 피해 없이 막을 수 있었다”며 “지역 주민들의 협조 덕분에 작년 같은 지역 비슷한 시기에 일어날 산불에 비해 피해 면적도 크게 줄었고 단 한 명의 인명 피해도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소방공무원이 국가적으로 되어 신속한 출동이 가능해졌고, 산림청 산불특수진화대의 정규직화에 따라 산불 진화 인력의 전문성이 높아진 것도 큰 힘이 됐다”며 “작년 강원도 산불의 경험을 교훈 삼아 산불 대응 시스템을 발전시킨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산림청 직원들과 소방대원들, 강원도와 고성군 공무원들은 물론 군 장병들까지 산불 진화에 헌신적으로 나서준 노고를 치하한다”고 덧붙였다.  
 

“재난지원금 기부, 강요 안 돼”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기부는 선의의 자발적 선택이다. 강요할 수도 없고 강요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부는) 온국민이 힘을 모아 경제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뜻”이라며 “기부에서 느끼는 보람과 자긍심이 보상이다. 형편이 되는 만큼, 뜻이 있는 만큼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께 드리는 위로와 응원이면서 경제활력에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정부가 약속한 대로 최대한 신속하고 편리하게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분들은 방문 신청을 할 수 있고, 신청 즉시 현장에서 지급받으실 수 있다. 한꺼번에 신청이 몰려 불편을 겪지 않도록 5부제도 시행한다”고 신청 방법도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