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언유착 의혹' 제보자X 출국 금지···2억대 횡령 혐의 걸렸다

중앙일보 2020.05.04 15:12
검·언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달 29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에 대해 압수수색을 시도하자 채널A 기자들이 이를 막기 위해 보도국 곳곳을 지키며 앉아 있다. 연합뉴스

검·언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달 29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에 대해 압수수색을 시도하자 채널A 기자들이 이를 막기 위해 보도국 곳곳을 지키며 앉아 있다. 연합뉴스

'검찰·채널A 유착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X' 지모(55)씨가 횡령 혐의 등으로 출국금지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채널A 유착 의혹' 제기한 지모씨
전주 덕진경찰서, 법무부에 출금 요청
수억원 횡령 혐의…경찰 "사건 수사 중"
법세련 "정언 유착"…업무방해죄 고발

 4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주 덕진경찰서는 지난달 중순 2억원대 횡령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지씨에 대해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요청했다. 지씨는 모 회사 주식을 담보로 사채업자 등으로부터 23억원을 대출받아 이 가운데 2억3000만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덕진경찰서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지씨는 과거에도 여러 건의 사기·횡령 혐의로 실형을 산 바 있다.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지모(55)씨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오른쪽)과 함께 인터넷 방송에 출연했다. 지씨는 카메라에 나오지 않았다. [사진 유튜브]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지모(55)씨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오른쪽)과 함께 인터넷 방송에 출연했다. 지씨는 카메라에 나오지 않았다. [사진 유튜브]
이철 전 VIK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지모(55)씨가 지난 3월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MBC 보도 내용을 암시하고 있다. [사진 페이스북]
이철 전 VIK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지모(55)씨가 지난 3월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MBC 보도 내용을 암시하고 있다. [사진 페이스북]
 앞서 지씨는 채널A 기자가 검찰 고위 간부와의 친분을 내세워 바이오 기업 신라젠의 미공개 주식 정보 활용 비리 의혹과 관련한 여권 인사들의 비위를 캐려 했다고 MBC에 제보한 인물이다. 그간 '제보자X'로 불려 왔다. 
 
 같은 날 오전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대검찰청에 지씨를 업무방해죄로 고발했다. 법세련은 지난달 19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당선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단체다. 
 
 법세련은 존재하지 않는 파일을 마치 존재하는 것처럼 속이면서 채널A 기자에게 검사와의 통화 녹음을 먼저 요구하고,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의 출정(수용자가 재판 외에 검찰 추가 조사를 받기 위해 교도소 밖으로 나가는 것)을 늦춰줄 것을 청탁하는 등의 행위는 취재 업무를 방해한 것이라고 봤다.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회원들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정언유착 사건 제보자 고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정언유착 제보자가 현재까지 존재하지 않는 신라젠 사건과 관련된 여야 인사 파일을 마치 존재하는 것처럼 속였다"며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로 '제보자X' 지모(55)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뉴스1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회원들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정언유착 사건 제보자 고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정언유착 제보자가 현재까지 존재하지 않는 신라젠 사건과 관련된 여야 인사 파일을 마치 존재하는 것처럼 속였다"며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로 '제보자X' 지모(55)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뉴스1

 법세련은 제보자 지씨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최강욱 당선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예로 들며 "이 사건은 검언유착이 아닌 정언유착"이라고 주장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였던 황 전 국장은 페이스북에 "이제 둘이서 작전에 들어갑니다"라는 글을 올렸고, 지씨는 이를 공유하며 "부숴봅시다"라고 말했다. 
 
 언론 인터뷰를 통해서는 MBC와 열린민주당 측에 녹취록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최 당선인은 '편지와 녹취록상 채널A 기자 발언 요지'라는 글을 통해 검찰과 언론을 공격했다. 
 
 해당 고발 건은 채널A 기자와 검사장 통화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정진웅)에 배당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채널A 사옥 압수수색을 마친 데 이어 1일 이철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전 대표는 7000억원대 불법 투자 사기 혐의로 대법원에서 12년 형이 확정돼 수감 중이다. 앞서 검찰이 MBC 압수수색영장을 부실하게 신청했다는 의혹이 일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빠짐없이 균형 있게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