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린이날 출생 관계없이 마스크 1인3매 가능…“양보·배려로 과수요 발생 안해”

중앙일보 2020.05.04 14:56
공적마스크. 중앙포토

공적마스크. 중앙포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날인 5일 주말처럼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마스크를 1인 3매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국 약국과 농협하나로마트에서 판매되고 중복구매는 제한된다.  
 
식약처는 4일 공적 판매처를 통해 929만7000개, 어린이날인 5일 240만2000개의 마스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어린이날 일부 공적 판매처가 문을 열지 않을 수 있는 만큼, 마스크 웹·앱과 농협 하나로유통 홈페이지에서 영업 여부 등을 확인하고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대리 구매 때는 필요한 서류를 갖춰 대리 구매자 또는 대리구매 대상자의 출생연도에 맞춰 구매할 수 있다.
 
또 1인당 1주 3개 공적판매 마스크 구매 완화조치가 시행 2주차에도 차질없이 운영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고 보유 판매처 비율은 지난주 84.2%, 그 전 주 85.4%로 유사했고, 판매처별 평균 재고량도 지난주 282개, 그 전주 304개로 큰 차이가 없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마스크 구매 수량을 1인당 3개로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주 월요일부터 구매수량 확대를 시범 시행한 결과, 국민 여러분의 양보와 배려 덕분에 과수요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향후 지속 시행하고 수급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또 “학교 개학과 관련해 교육부에 비축 물량을 계속 공급하고 있다. 추가 수요가 생긴다면 학생들의 불편이 없도록 관계부처 수급 TF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결정으로 신속하게 마스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