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퇴 거부한 '부동산 의혹' 양정숙…與, 결국 6일 검찰고발

중앙일보 2020.05.04 12:42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이 부동산 관련 의혹으로 제명된 양정숙 국회의원 당선인을 오는 6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애초 4일 양 당선인을 재산의 축소신고 등 허위사실 유포에 관한 공직선거법 위반, 정당의 공직자 추천업무 방해,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고발할 방침이었지만, 양 당선인이 재심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정을 연기했다.
 
제윤경 더불어시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공지를 통해 “오늘 중 양 당선인이 재심신청을 할 예정”이라며 “이에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은 재심 내용을 보고 고발 내용의 추가 및 보완이 필요할 수 있음을 전제로 고발 날짜를 6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양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 5번을 받은 뒤 더불어시민당으로 옮겨 비례대표 15번을 받아 당선됐다. 그러나 지난 4년간 재산 증식 과정에서 가족 명의를 도용해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은 관련 의혹이 불거진 뒤 양 당선인에게 자진 사퇴를 권고했지만, 양 당선인이 이를 거부하자 윤리위원회를 통해 그의 제명을 의결했다. 아울러 양 당선인에 대한 고발 조치도 취하기로 했다. 다만 제명 결정은 양 당선인의 당선인 신분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에 무소속 비례대표 의원으로의 국회 활동은 가능하다.
 
한편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회의원 신분으로 법적 조치를 받겠다는 것이 오히려 옳지 않은 일”이라며 “본인이 정말 명백하다면 스스로가 공직자 신분에서 벗어나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