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팟캐스트 성 비하발언' 김남국 고발건, 경찰 고발인 조사

중앙일보 2020.05.04 12:41
경찰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당선인(경기 안산단원 을)의 정보통신망법·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고, 고발인 조사에 나섰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출석해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성인 유료 팟캐스트 '쓰리연고전'에 부적절한 성적 비하 발언에 동조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4·15 총선 직전 이 사실이 알려진 뒤 후보자 신분이었던 김 당선인은 입장문을 통해 “문제가 되는 발언들을 직접 한 바 없고, 공동 진행자도 아니었다”며 “연애를 많이 해보지 않은 싱글 남성으로 초청되어 주로 놀림을 받는 대상이었다”고 해명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단원을 당선인.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단원을 당선인. 연합뉴스

 
그러나 지난달 사준모는 성인 유료 팟캐스트 '쓰리연고전'에 출연한 김 당선인 등 12명을 정보통신망법·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김 당선인 등이 성적 표현이 담긴 성인용 팟캐스트 방송을 만들면서 청소년 유해 매체물 표시를 하지 않고, 미성년자도 한 편당 500원에 청취할 수 있도록 해 정보통신망법 73조2호, 청소년보호법 59조1호를 위반했다는 게 고발 내용이다.
 
이날 경찰에 출석한 사준모 측은 팟캐스트 사이트에서 문제가 된 방송이 삭제됐다는 사실을 추가 증거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방송들은 팟캐스트 사이트 '팟빵'에서 현재 삭제돼 있다.
 
한편 '쓰리연고전' 측은 지난 총선 직전 김 당선인이 출연했던 방송분인 1화부터 27화까지 청취료를 10만원으로 올리기도 했다. 기존 청취료는 500원이었다. 선거 기간에 성 비하 발언이 논란이 되자 팟캐스트 접근성을 차단한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