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솟은 아파트값에 전세가율은 뚝…수도권 아파트 전세가율 6년만에 최저

중앙일보 2020.05.04 10:56
서울 강남의 아파트 단지 모습. [뉴스1]

서울 강남의 아파트 단지 모습. [뉴스1]

수도권 일대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6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치솟은 아파트값의 영향이다. 4일 KB국민은행 리브온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ㆍ경기ㆍ인천 등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가율은 65.1%를 기록했다. 2014년 3월(64.6%)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달 아파트 전세가율은 서울 54.7%, 인천 73.1%, 경기 65.1%로 집계됐다.  
 

4월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율 65.1%
세부담에 저금리, 다시 오를 가능성도

서울의 전세가율은 2018년 11월 60% 아래로 떨어졌고, 지난해 1월부터 1년 4개월째 하락하고 있다. 세입자 입장에서는 전셋값은 계속 올랐지만, 전셋값보다 매매가격 상승 폭이 큰 탓에 전세가율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2018년 9ㆍ13 대책 발표 전까지 광폭으로 치솟았다. 정부 규제책으로 꺾이는 듯하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다시 오르기 시작했다. 다만 올 3월 들어 정부의 잇따른 규제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로 아파트값이 하락세로 돌아선 상태다.    
 
비규제 지역으로 투자 수요가 몰린 인천 연수구, 남동구, 부평구의 지난달 전세가율은 3월 대비 1.9~2.7%포인트가량 떨어졌다. 마찬가지로 규제 풍선효과로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던 수원, 성남 수정구, 안양 만안구, 부천, 용인 기흥ㆍ수지구, 의왕, 화성의 전세가율은 올해 들어 70% 밑으로 뚝 떨어진 상태다.  
 
하지만 정부 규제와 코로나 19로 인한 부동산 시장 침체기가 이어질 경우 전세가율이 다시 상승할 가능성도 높다. 특히 강남 재건축 시장을 중심으로 보유세 폭탄에 급매물이 늘어나는 추세다. 전문가들은 집주인들이 사실상 0%대 저금리에서 전셋값을 올릴 가능성이 높거나, 세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월세로 전환할 움직임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