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저스 "주가, 美대선까진 오를 수 있지만 조정 반드시 온다"

중앙일보 2020.05.04 1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같은 대형 사건 와중엔 과학을 바탕으로 한 분석보다 투자 성공을 해본 사람의 직관이 더 의미했다는 속설이 있다. 중앙일보가 유명한 투자자인 짐 로저스의 싱가포르 집에 전화를 건 이유다. 그는 여행광이다.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싱가포르 집에 갇혀 있다. 그는 2018년 4월 기자와 통화에서 “일생일대 가장 큰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3대 투자자 짐 로저스 전화 인터뷰

지금 랠리는 일단 좋다. 하지만 조정은 끝나지 않았다
미국은 빚더미 위에 앉아 있어 영국처럼 쇠락한다.
코로나 사태는 남북한 사이가 부드러워질 기회!
자신을 비판하는 한국 보수층엔 “국방비는 낭비다!”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주가는 허공에 떠있지 않아, 언젠가 코로나 피해 반영한다!”

지금 코로나19 위기가 그때 말한 위기인가.
“기억력이 아주 좋은가 보다. 하하! 바이러스 때문에 위기가 오리라곤 생각지 못했다. 그때(2018) 위기가 오고 있다고 말한 것은 빚 때문이었다. 2008년 위기가 빚이 많아 발생했다. 그런데 이후 각국 정부 부채 등 빚이 더 많아졌다. 빚이 폭발할 수 있다는 경고였다.”
그런데 3월 패닉 직후 주가가 많이 회복했다.
“나이스 랠리(rally)다. 투자자들에게 좋은 소식이다. 당분간 오를 수도 있다.”
왜 그렇게 보는가.
“미국 Fed(연방준비제도)가 무엇을 하는지 봐라. 엄청나게 돈을 찍어내고 있다. 새로운 달러가 어마어마하다. 올 11월에 미국에서 대통령 선거가 있다. 그때까지 주가가 오를 수 있다. 그런데 끝나지 않았다.”
무엇이 끝나지 않았다는 말인가.
“주가 조정이 끝나지 않았다. 코로나 사태가 낳은 경제 피해가 엄청나다. 주가는 허공에 떠 있지 않다. 언젠가는 피해를 반영한다.”
한국 개인 투자자들이 요즘 주식을 많이 샀다.
“지금 랠리를 의심스러운 눈으로 봐야 한다. 무엇보다 투자자는 자신이 아는 만큼, 아는 회사나 자산에 투자해야 한다. 다른 사람의 말이나 판단보다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빚이 미국을 부셔버릴 것이다”

코로나 이후 세계가 궁금하다.
“여기 싱가포르의 거리가 텅텅 비었다. 사람들이 거의 없다. 내 아이들이 집에 종일 머물고 있다. 홈스쿨링이나 온라인 교육이 활성화될 듯하다.”
미국 국내총생산(GDP) 기준 연방정부 부채비율(%). 빨간 점선은 코로나19 사태를 반영한 예상치. 자료: CBO

미국 국내총생산(GDP) 기준 연방정부 부채비율(%). 빨간 점선은 코로나19 사태를 반영한 예상치. 자료: CBO

그런 일상적인 변화 말고, 미국의 미래가 궁금하다.
“역사를 봐라! 역사가 주는 교훈은 아주 간단하다. 20세기 초까지 세계 최고 강대국은 영국이었다. 영국이 (1차대전 등으로) 엄청나게 돈을 썼다. 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그 결과 그들은 최고 강대국 자리에서 밀려났다.”
미국이 빚 때문에 유일한 강대국 자리에서 밀려날 수 있다는 말인가.
“미국 빚이 급증하고 있다. 지금 내가 빚이 얼마인지를 기억하지 못한다. 하하! 하지만 코로나 사태 때문에 빚이 급증하고 있다. 눈덩이 빚을 견딜 수 있는 나라는 어디에도 없다. 빚이 미국을 부셔버릴 수 있다.”
미 의회 예산국(CBO)은 올해 미 연방정부 부채비율(GDP 기준)이 90%대 일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 때문에 2조2000억 달러(약 2684조원)에 이르는 경기부양을 하고 있다. 경기부양 규모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CBO는 올해 연방정부 부채비율이 100%를 훨씬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 사태는 남북에 기회 놓치지 말아야!”

포스트-코로나 세계에서 한국은 어디있을까.
“난 ‘한반도(직접 한국어로 말함)’가 아주 짜릿한(exciting) 곳이라고 믿고 있다.”
왜 짜릿한 곳인가.
“38선(휴전선 대신 38선이란 말을 씀)이 조만간 열릴 가능성이 있어서다. 38선이 열리면 한국 개인과 기업은 환상적인 기회를 누릴 수 있다. 북한은 자원과 훌륭한 인적 자원을 갖고 있다.”
마스크 쓴 북한 주민들. 사진은 4월1일 평양 풍경.

마스크 쓴 북한 주민들. 사진은 4월1일 평양 풍경.

한국 보수층은 당신의 북한 낙관론 등이 허풍(ballyhoo)이라고 비판한다.
“한국인 일부가 북한을 싫어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 내 말은 결코 허풍이 아니다. 남북한 평화가 정착되면 양쪽 모두 엄청난 군비를 줄일 수 있다. 이 돈이 경제 발전을 위해 쓰인다고 생각해봐라. 한국 보수가 셈을 잘했으면 좋겠다. 하하!”
요즘 북한의 코로나 사태가 어떤지 궁금하다.
“중앙일보가 나보다 더 잘 알고 있지 않나? 하하! 요즘 북한 코로나 상황에 대해 아는 게 없다. 다만, 북한도 바이러스에서 자유롭지 않을 것이다. 남북한이 협력할 기회다.”
무슨 말인가.
“한국의 코로나 검사 장비와 자원이 훌륭한 것으로 여기(싱가포르)에 알려져 있다. 북한을 도와주면 남북 사이가 아주 부드러워질 수 있다. 코로나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그러면 38선이 더 빨리 열리지 않을까.”
짐 로저스

1942년 미 볼티모어에서 태어났다. 예일대에서 역사를,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철학·정치학·경제학 공부했다. 조지 소로스와 퀀텀펀드를 설립해 많은 돈을 벌었다. 워런 버핏과 소로스와 더불어 3대 투자자로 통한다. 현재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