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폭논란' 이원일 약혼녀 김유진 PD, 극단선택후 의식불명"

중앙일보 2020.05.04 09:32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오른쪽) 프리랜서 PD. MBC 방송 캡처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오른쪽) 프리랜서 PD. MBC 방송 캡처

이원일(41) 셰프와 결혼을 앞두고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김유진(27) 프리랜서 PD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의식 불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PD의 외사촌 오빠인 이모 씨는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PD가 오늘 오전 3시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후 가족들에게 발견돼 앰뷸런스를 타고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 이송됐다"며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씨는 김 PD가 극단 선택을 시도하기 전 비공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남겼다는 심경 글도 전달했다. 이 계정은 이 셰프도 팔로우하고 있다. 
 
김 PD는 이날 SNS에 "억울함을 풀어 이원일 셰프, 그리고 우리 두 사람의 가족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며 "내가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고 적었다. 
 
그는 "나는 이제 곧 이 세상에 더는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 될 것 같다"며 "그 전에 못다 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는 의미심장한 말도 남겼다. 
 
김 PD는 이 글에서 자신을 둘러싼 학교 폭력 논란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앞서 학교 폭력 의혹이 일었을 당시엔 사과문을 올렸다. 
 
김 PD는 "예비 신랑이 나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었고 이유를 막론하고 학창 시절 나로 인해 상처받았을 친구들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에 사과문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이 다른 이의 행동을 내게 뒤집어씌웠을 때 해당 가해자에게 연락이 와서 발을 빼려는 모습을 봤어도 친구라고 생각해 그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셰프가 하지 않은 일로 자필 사과문을 올릴 때 내 마음은 부모님과 예비 시부모님께 죄스러운 마음을 억누른 채 한 글자씩 자필 사과문을 올렸고 억울한 마음을 억누르고 있을 때는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는 뒤에서 지인을 통해 지속해서 협박 문자와 전화를 걸어왔다"며 "내가 처음부터 모든 것을 밝혔다면 여러분들께서 믿어주셨겠느냐"고 적었다. 
 
김 PD는 "이 셰프에게 나라는 꼬리표가 사라질까"라면서 "모든 분께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나는 억울한 모든 것을 안고 사라지겠다"며 "집에 앉아 키보드 하나로 모든 것을 판단하는 모든 분께 부디 개인적인 생각으로 판단하지 말라고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1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김 PD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글이 올라왔다. 
 
이 누리꾼은 자신이 16세였던 지난 2008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김 PD가 속한 무리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의 게시물에는 당시 폭행을 주도한 김 PD가 최근 TV에 출연하면서 그때 기억이 되살아나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또 다른 누리꾼이 초등학교 시절 김 PD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등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이 셰프와 김 PD는 2018년 방송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맺고 교제해왔다. 지난달부터 MBC TV 연애 관찰 예능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하며 결혼 준비 과정을 공개했으나 논란이 불거진 후 자진 하차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