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8일부터 장병 휴가 재개...외박ㆍ면회도 단계적 시행"

중앙일보 2020.05.04 09:10
국방부. 뉴스1

국방부.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단됐던 장병 휴가가 다시 정상 시행된다. 국방부는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2월 22일부터 통제됐던 장병 휴가를 8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간부 외출도 다시 정상적으로 시행한다. 다만 외박과 면회는 휴가 시행 후 군 확진자 발생 여부 등에 따라 단계적으로 허가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군내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국내 지역 사회 감염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 등을 고려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방부는 군 최초 확진자가 나온 직후 모든 장병의 휴가·외출·면회를 중단했다.
 
국방부는 ”그 결과 초기 급등하던 확진자 증가세를 조기에 억제할 수 있었다“면서 ”특히 3월 22일 이후 군내 신규 확진자가 없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2개월 이상의 고강도 통제로 장병들의 스트레스가 높아졌고, 이로 인해 부대관리가 어려워졌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달 24일부터 외출을 부분적으로 허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부는 휴가를 가는 장병들에게 방역지침을 교육하는 등 감염병 발생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휴가 전에는 유의사항이나 행동 요령을 가르치고, 휴가 중에는 다중밀집시설을 가능한 이용하지 않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도록 했다. 복귀 시 발열 증상이 있는지 확인하고 유증상자는유전자 증폭(PCR) 검사 및 예방적 격리·관찰 조치를 받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국방부는 ”장기간의 고강도 출타 통제를 감내하며 국토방위 임무를 수행해온 국군장병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이번 조치로 군 장병의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안정적인 부대관리 운영과 군 사기진작에 크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