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태영호·지성호, 안보 위협 가해…국방위·정보위서 배제해야”

중앙일보 2020.05.04 08:49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현동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현동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위중설’과 ‘사망설’을 퍼뜨린 미래통합당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을 향해 “국가적 화를 부를 수 있는 안보상의 심각한 위해를 가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에게’라는 글에서 “두 분은 자중해야 한다. (국회 입성 후 상임위 배치 시) 국방위원회나 정보위원회에는 절대 들어가지 말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한 달 후면 임기를 마칠 낙선 의원이, 한 달 뒤 임기를 시작할 당선자에게 다소 불편할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다소 어쭙잖지만 그래도 누군가는 꼭 해야 할 말이기에 펜을 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하여’, ‘국가이익을 우선으로 하여’ 등의 문구가 담긴 국회의원 선서문을 언급하며 “두 분은 두 가지 의무를 이미 저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최고지도자의 신변에 이상이 생기면 우리 군대나 정부의 대비 태세가 어떻게 바뀌는지 두 분도 대충은 아실 것”이라며 “세 치 혀를 농할 가벼운 일이 아니다”고 일갈했다.
 
특히 “태영호 당선인과 지성호 당선인의 허언에 넘어갈 정도로 허술한 대한민국이 아니다”라며 “하지만 자칫 국가적 화를 부를 수 있는 안보상 심각한 위해를 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두 분은 국방위나 정보위에는 절대 들어가지 마시라. 이런 일로 자발적 제척 대상임을 스스로 입증했다”며 “통합당 지도부도 이런 일을 경고 삼아 두 의원을 국방위와 정보위에서 배제해 달라”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