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월 소비자물가 0.1% 올라 6개월만에 최저…"외식수요·유가 영향"

중앙일보 2020.05.04 08:47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0%대 상승세를 보이며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하면서 외식서비스 수요가 줄어든 데다 석유류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고 고교 무상교육 실시로 공공서비스 물가가 떨어진 영향이다. 
 
4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95(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1%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0월(0.0%)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지만 4월에 다시 0%대로 떨어졌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1.8% 상승한 반면 공업제품은 0.7% 하락했다. 특히 국제 유가 하락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6.7% 하락했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0.2%에 그쳤다. 서비스 물가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외식 물가는 0.8% 올랐다. 공공서비스는 1.6% 하락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패턴 변화가 물가에 영향을 미쳤다"며 "외출을 자제하다 보니 외식 수요가 줄어서 외식 물가 상승률이 낮았고 국제 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가격이 크게 하락한 점과 고교 무상교육으로 공공서비스 물가가 하락한 점이 낮은 물가 상승률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