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中 우한연구소서 코로나 시작, 엄청난 증거있다"

중앙일보 2020.05.04 08:03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유래설을 언급하며 “엄청난 증거(enormous evidence)가 있다”고 다시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 ABC방송 ‘디스 위크’에 출연해 “중국은 세계를 감염시킨 역사가 있고 수준 이하의 연구소를 운영한 이력이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중국 연구소의 실패로 팬더믹 상황에 몰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엄청난 증거’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이 같은 발언은 ‘중국 책임론’을 주장해 온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과 맥을 같이 한다. 그는 지난 1일에도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이 감추고 숨기고 혼란스럽게 하지 않았다면 팬더믹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를 도구로 활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당국의 거부로 우한 연구소에 대한 국제 조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과학자들이 미국에서 활동했다면 이것 (바이러스 샘플)을 제공했을 것”이라며 “(그래서) 의견을 교환하고 신속하게 대응책을 찾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잇단 의혹 제기에 대해 중국 측은 1일 “과학적 근거가 없는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마이클 라이언 WHO 비상대응팀장도 우한 연구소 유래설에 대해 “우리는 이 바이러스가 자연에서 기원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