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단키트 받은 '한국 사위'…"美연방정부가 가로챌까 軍투입"

중앙일보 2020.05.04 06:27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오른쪽)가 아내인 유미 호건 여사와 공항에서 한국 진단키트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 래리 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오른쪽)가 아내인 유미 호건 여사와 공항에서 한국 진단키트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 래리 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는 3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직접 공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의 운반·보관에 주 방위군 등을 투입한 것은 연방정부가 빼돌릴 것을 우려해서라고 밝혔다. 이날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다.
 
그는 “몇몇 주지사 사이에서 정부가 화물을 가로챈다는 얘기가 있어 아주 조심했다”면서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확실히 하고 싶었고 한국 항공기가 통상 착륙하는 덜레스 공항 대신 볼티모어-워싱턴 공항을 이용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항공기는 보통 버지니아 주의 덜레스 공항에 착륙하는데 연방정부가 끼어드는 상황을 방지하고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기 위해 도착지를 메릴랜드 주의 볼티모어-워싱턴 공항으로 바꾼 뒤 주 방위군과 주 경찰을 배치했다는 것이다.
 
호건 주지사는 “지금은 연방정부와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걱정거리가 아니지만 솔직히 한국산 진단키트를 공수할 당시에는 문제가 됐다”고 거듭 밝혔다.
 
메릴랜드 주는 한국과 3주가 넘는 논의 끝에 지난달 50만회 검사가 가능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한국에서 들여왔다. 당시 호건 주지사는 한국말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그의 아내는 한국계 미국인 유미 호건 여사로 진단키트 공수 과정에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건 주지사는 ‘한국 사위’라는 별칭으로도 불린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