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커들로 “중국에 코로나 징벌관세 물릴 것”

중앙일보 2020.05.04 00:02 종합 14면 지면보기
래리 커들로

래리 커들로

한동안 잠잠했던 미·중 무역 전쟁에 또다시 불이 붙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묻기 위해 중국에 고율 관세를 물리겠다고 엄포를 놓았기 때문이다. 이른바 ‘코로나 냉전’의 시작이다.
 

트럼프의 “1조 달러 관세” 뒷받침
소강상태 무역전쟁 재점화 우려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참모’인 래리 커들로(사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일(현지시간) CNBC에 “중국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관세 부과 등 중국에 책임을 지우는 방식은 트럼프 대통령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15일 1단계 무역합의로 어렵사리 소강상태에 들어갔던 미·중 관세 전쟁이 다시 전면전으로 비화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날 미국 증시는 3% 안팎으로 급락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가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발원했다는 증거를 봤다”며 “팬데믹 피해에 대한 보상을 받기 위해 중국에 1조 달러(1224조원) 규모의 관세를 물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외신은 11월 재선에 도전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전략으로 ‘중국 때리기’를 선택했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는 코로나19에 따른 인명피해와 경제적 고통에 다한 분노를 적대국으로 돌리려는 의도”라며 “공화당은 중국에 대한 분노를 키울수록 선거에 유리하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중국에 대한 고율 관세 또는 징벌적 손해배상이 트럼프의 ‘정치적 엄포’에 그칠지, 실제로 강행될지는 미지수다. 아직 코로나19발 경제적 여파가 가시지도 않은 상태에서 미국 경제가 새로운 충격을 견디기 어렵기 때문이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