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남 해남 부근 규모 3.1 지진…8일간 이곳서만 39건 발생

중앙일보 2020.05.03 22:18
3일 오후 10시 7분쯤 전남 해남군 부근에서 규모 3.1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 기상청

3일 오후 10시 7분쯤 전남 해남군 부근에서 규모 3.1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 기상청

3일 오후 10시 7분 14초 전남 해남군 서북서쪽 21km 지역에서 규모 3.1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진앙은 북위 34.66도, 동경 126.40도, 지진 발생 깊이는 21km이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지진동을 느낄 수 있다”며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지역별 관측장비에서 기록된 계기 진도는 전남에서 3으로 기록됐다. 진도 3은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진동을 느낄 수 있고, 정지하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다.
 
이 지점에서는 지난달 26일 규모 1.8 지진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8일 동안 39건의 지진이 관측됐다.
 
그중 통보가 되는 규모 2.0 이상의 지진은 지난달 28일(규모 2.1), 30일(규모 2.4), 이달 2일(규모 2.3)에 이어 네 번째다.
 
기상청 관계자는 “보통 지각에 있는 에너지가 해소되면 지진이 멈추지만 이번과 같이 지진이 자꾸 일어나는 것은 이례적인 상황이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 지점에서는 추가로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