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표팀 간판 김민재, 결혼 “축구할 때보다 더 따라다녀”

중앙일보 2020.05.03 17:46
축구선수 김민재. 연합뉴스

축구선수 김민재.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중앙수비수 김민재(24·베이징 궈안)가 동갑내기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3일 스포츠 에이전트사 풋볼에이드는 김민재가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전날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치렀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오는 6월 이 여성과 결혼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을 앞당겼다.
 
에어전트사는 “김민재가 귀국할 때마다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점과 중국 슈퍼리그가 언제 개막할지 모른다는 점 등을 고려해 결혼식을 계획보다 일찍 치렀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전날 공개된 스포츠해설가 박문성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신부에 대해 “예쁘고 성격도 정말 좋다”며 “축구할 때보다 더 많이 따라다녔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민재는 2017년 전북 현대에서 프로로 데뷔했다. 일찍부터 국내 무대 최고의 중앙수비수로 인정받은 김민재는 2019 시즌을 앞두고 전북에 거액의 이적료를 안기며 베이징으로 이적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