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6일부터 생활속 거리두기···등교수업 일정 4일 발표"

중앙일보 2020.05.03 15:27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예정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것과 관련해 “시민들께서 보여주신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이행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그렇게 할 수 있는 여건이 됐다는 것이 전문가와 지자체, 지역 주민의 의견”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19로 그동안 운영되지 않았던 시설은 단계적으로 재개된다. 정 총리는 “주요 밀집시설들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행정명령은 권고로 대체한다”면서 “다만 지자체별로는 여건에 따라 행정명령을 유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아이들의 등교수업도 순차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등교수업 시기와 방법은 내일(4일) 교육부 장관이 말씀을 드릴 것”이라고 했다.  
 
현재 ‘심각’ 단계인 감염병 위기경보와 관련해서는 “현재와 같이 안정적인 상황이 유지된다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위기 단계를 조정하는 방안도 논의해 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위기 수준 하향 가능성이 열린 셈이다.
 
정 총리는 “총선 이후 18일이 지났지만 지역사회 감염이 소수로 유지되고 있고 집단발생도 큰 폭으로 줄었다”며 “아직 대내외 위험은 여전하지만 대체로 방역망 내에서 통제되고 있다는 것이 당국의 평가다. 국민 여러분의 동참 덕분”이라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