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BA를 라스베이거스에서? EPL을 호주에서?

중앙일보 2020.05.03 15:24
지난 2월29일 NBA LA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오른쪽)이 멤피스와 경기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AP=연합뉴스]

지난 2월29일 NBA LA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오른쪽)이 멤피스와 경기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대부분의 스포츠가 멈춰선 가운데, 리그를 한 곳에 모여 치르자는 이색 제안들이 나왔다. 미국프로농구(NBA)를 라스베이거스에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를 호주에서 재개하자는 아이디어다.

코로나로 멈춘 전세계 스포츠
한 곳 모여 치르자는 이색 제안
MGM, 리조트서 NBA 재개 제의
호주 퍼스, EPL 대신 개최 관심

 
미국 대형 리조트그룹 MGM이 NBA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 라스베이거스에서 시즌을 끝내자는 계획을 제안했다고 3일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라스베이거스 리조트의 한 블록 전체를 격리한채 선수들이 거주하며 리그가 원하는 일정에 경기를 하자는 내용이다. 대중들과 떨어진채 선수들, 가족들, 리그와 방송 관계자, 스태프 등 필수 인력만 모이고, 그들에게 숙식 등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경기와 연습이 가능하도록 컨벤션 센터에 24개 코트를 만들고, 5개 코트에 중계 장비를 설치하겠다는 제안이다.
 
만약 NBA가 라스베이거스에서 재개된다면 MGM에 돌파구가 될 수 있다. MGM은 코로나 여파로 카지노와 호텔을 폐쇄해 수입이 급락했다.
 
하지만 지난달 12일 중단된 NBA는 재개 및 종료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MGM의 제의가 실현될지는 미지수다.  
 
만원 관중 앞에서 골을 터트린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케인(오른쪽). [사진 토트넘 소셜미디어]

만원 관중 앞에서 골을 터트린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케인(오른쪽). [사진 토트넘 소셜미디어]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잔여 경기를 영국이 아닌 호주에서 치르자는 제안도 나왔다. 영국 매체 더 선은 3일 “프리미어리그가 9000마일 떨어진 호주 퍼스에서 시즌을 끝내는 플랜B를 제안 받았다”고 보도했다.
 
영국 TV해설가 게리 네빌은 최근 해외에서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 선에 따르면 호주에 사는 에이전트 게리 윌리엄스가 호주 상원의원으로부터 프리미어리그를 퍼스에서 치를 수 있도록 지원을 약속 받았다. 윌리엄스는 프리미어리그 측에 선수단의 항공과 숙박, 무관중 경기 또는 관중 제한, 의료, 중계 등을 지원할 수 있다고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퍼스에는 6만5000명을 수용하는 옵터스 스타디움을 비롯해 퍼스 오벌(2만5000명 수용), WACA(2만4500명 수용), 준달룹 아레나(1만6000명 수용) 등 스포츠경기장들이 있다. 영국은 코로나19 사망자가 2만8000명을 넘어섰지만, 호주는 사망자가 93명이다.
 
윌리엄스는 “호주 정부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눴는데 반응이 뜨거웠다. 이번주에도 대화를 나눌 것이다. 퍼스는 안전하다. 해변도 개방했고, 최근 열흘 동안 확진자는 4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글렌 스터를 호주 상원의원 역시 “호주는 공기와 날씨가 좋아 (축구경기를 하기에) 최적의 장소”라고 말했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도 리그 중단 및 재개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만큼, 호주 개최 여부는 미지수다. 카타르와 몰타도 프리미어리그 개최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