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정숙 논란에 "오히려 시민당 칭찬해달라"는 우희종 대표

중앙일보 2020.05.03 14:11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대표가 자당 양정숙 비례대표 당선인이 부동산 명의신탁 논란 등으로 제명된 데 대해 "시민당은 오히려 칭찬을 들어도 된다"고 밝혔다. 
 
우 대표는 3일 페이스북에서 "인지한 때부터 확실한 근거를 확인·확보하기 위해 조사위원들은 절차에 따라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며 "일방적으로 한 쪽 말만 듣고 가볍게 행동하지 않았으며 법 양식과 논리에 익숙한 상대방을 대상으로 열심히 진상을 규명했다"고 썼다. 
 
우 대표는 "총선 전 인지했음에도 왜 빨리 공론화 하지 않았는가에 대한 답으로서는 고발 사유 중의 하나가 '업무 방해'라는 것으로 대신한다"며 "민주당 측 후보라고 포장이나 축소 내지 회피하려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대표. 뉴스1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대표. 뉴스1

그는 "과거 우리 사회에서는 아이들이 싸우면 잘잘못을 떠나 무조건 집 어른이 사과하는 모습이 있었다"며 "좋은 것이 좋다는 식의 미풍양속일 수는 있으나 잘잘못 따지지 않고 웃어른이 사과하는 모습에는 전형적인 가부장적 사고방식이 작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태의 여의도 정치 언어에 익숙하거나 가부장적 사고가 익숙한 이들은 대표나 당이 무조건 사과하는 것을 선호한다"며 "이제 가부장적 사유는 바뀔 때가 되지 않았을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이가 국회에 가야 한다는 마음 하나로 그리 진지하게 시간 들여 열심히 노력해 준 시민당 조사위원들, 기꺼이 시민당 조사에 협조해 주고 또한 책임을 전가하기보다는 사과하고 입장을 분명히 해 준 민주당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변호사 출신인 양 당선인은 4·15 총선에 출마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약 92억원 규모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4년 전과 비교해 43억원가량 늘어난 것으로 재산 증식 과정에서 양 당선인이 가족 명의를 도용하고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시민당은 양 당선인에게 사퇴를 권고했으나 양 당선인은 이를 거부했다. 이에 시민당은 최근 양 당선인을 제명하기로 결정하고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