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딸 정신질환 힘들었다" 흉기로 수차례 찌른뒤 자수한 60대

중앙일보 2020.05.03 12:01
서울 강서경찰서. 연합뉴스TV

서울 강서경찰서. 연합뉴스TV

60대 여성이 함께 살던 딸을 흉기로 살해한 뒤 자수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한 집에 살던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60대 여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쯤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30대인 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당시 집에는 두 모녀만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하고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딸은 곧장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약 1시간 만에 숨졌다. 
 
A씨는 경찰에게 '딸이 오랫동안 정신질환을 앓아 힘들었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단계라 구체적 진술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숨진 딸에게 실제 정신병력이 있었는지 등 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