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천 물류창고 화재현장 2차 정밀 수색…경찰, 유해·유류품 찾는다

중앙일보 2020.05.03 11:21
경찰이 48명의 사상자가 나온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신축 공사 화재 현장에 대한 2차 정밀 수색에 나섰다. 아직 수습되지 않은 유해와 유류품 등을 찾기 위해서다.  
3일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과학수사요원들이 지난달 29일 화재가 난 경기도 이천시 물류창고 현장을 정밀 수색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최모란 기자

3일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과학수사요원들이 지난달 29일 화재가 난 경기도 이천시 물류창고 현장을 정밀 수색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최모란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는 3일 오전 9시부터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 과학수사 요원 15명을 투입해 정밀 수색을 벌이고 있다. 수색 장소는 지하 1층 등 지하부다. 과학수사 요원들은 호미와 삽, 채 등을 이용해 남은 재를 걷어내고 걸러내는 방법으로 유해와 유류품을 찾아낼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일 소방 등 7개 기관과 이뤄진 2차 합동 현장 감식에서 지상과 지하를 오가며 휴대전화와 옷, 안경 등 유류품 12점을 수거했다. 희생자들의 유해로 추정되는 뼛조각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이뤄진 1차 수색에서도 유해 일부 2점과 휴대전화 1점을 수거한 바 있다. 
 
경찰은 수거된 유해 일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 보내 DNA 분석 등으로 신원을 확인할 계획이다. 소유자가 확인된 사망자 유류품과 차량 12대 등은 유족에게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정밀 수색은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해 관련 기관들과 진행하는 현장 합동 수색과는 별개의 작업"이라며 "3차 합동 감식은 현재까진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사망자 38명의 신원도 모두 확인됐다. 경찰은 전날 국과수로부터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던 마지막 사망자 1명의 DNA가 유족과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로써 화재 당시 신원 미확인으로 분류됐던 9명의 신원이 모두 확인됐다. 유가족의 동의 등을 얻어 희생자 18명 중 13명에 대한 부검도 마친 상태다. 추가로 유가족이 부검에 동의한 시신 4구도 국과수와 일정을 조율해 부검할 예정이다.  
 
경찰은 또 시공사인 주식회사 건우 등 공사 관련 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화재 당시 현장에 안전관리자 배치 등 안전관리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공사 업체 관계자 6명과 목격자 11명 등 28명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현재 핵심 관계자 2명을 추가한 총 17명에 대해 긴급 출국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화재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건축주인 주식회사 한익스프레스와 시공사 건우, 감리업체, 설계업체 등 5곳에 대한 압수 수색을 진행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관리자가 현장에 있었는지를 비롯해 화재가 발생하기 전 현장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위법한 사안은 없었는지 등을 공사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큰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이천=최모란·이후연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