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고성 산불’ 긴급지시 “주민 대피 철저히…진화 자원 총동원”

중앙일보 2020.05.01 23:52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과 관련해 “주민 대피에 철저를 기하고 산기슭 민가나 어르신 등의 대피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산불 상황을 보고 받고 “산불 진화 방향을 예측해 필요시 예상되는 지역 주민을 미리 대피시키라”며 “야간 산불 진화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민가로의 확산 지연에 노력하되, 진화 인력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를 다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출 시 산불을 속히 진화할 수 있도록 헬기 등 진화 자원을 총동원하는 등의 준비에 철저를 기하라”고 주문했다.
 
청와대도 1일 오후 11시 5분부터 35분까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화상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김종석 기상청장, 최병암 산림청 차장, 서욱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해 소방청, 경찰청과 강원도·고성군 관계관들이 참석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주민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주민대피 현황과 야간 산불 상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필요한 조치를 점검했다. 또한 새벽에 재개될 진화작업을 위한 사항을 관계부처 및 기관으로부터 보고받고 확인했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는 여명과 동시에 소방헬기, 소방차, 진화인력 등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조기 진화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불은 이날 오후 8시 21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강풍에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으면서 빠르게 번졌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 불로 도원리와 학야리 주민 600여명과 인근 육군 22사단 장병 1800명이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300여 대와 인력 1800여 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일 0시 17분을 기해 최고 수위 대응 단계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타 시·도 소방차와 인력을 긴급 동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