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모테기 "코로나 韓 협력 원한다"···외교부 "요청 없었다"

중앙일보 2020.05.01 18:26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일본 중의원 본회의에서 추가경정 예산안에 대한 심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의에 참석 중이다. [연합뉴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일본 중의원 본회의에서 추가경정 예산안에 대한 심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의에 참석 중이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한국은 이웃나라이며 중요한 나라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도 협력을 원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1일 “필요한 분야에서 일본과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베 발언에 외교부 "日 가까운 이웃, 협력 의사"
日외상도 30일 "韓 진짜 이웃..구체 협의는 없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아베 총리의 국회 발언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일본은 우리의 가까운 이웃으로,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등 필요한 분야에서 일본과 협력해 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최근 국내외 언론에는 한국 측이 일본에 마스크나 유전자 증폭(PCR) 방식 진단키트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그러나 이와 관련 이 당국자는 “국내 사정에 여유가 생기는대로, 요청국(일본)의 상황을 감안하면서 방역 물품의 수출, 인도적 지원 등 해외 반출을 적극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일본 정부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타진한 적은 없고, 요청 받은 바도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요청해 오지 않는 한 먼저 지원하지는 않겠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같은 날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상도 한국에 협조 요청을 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한국은 진짜 이웃나라이며 다양한 대응을 하는 데 있어서는 연계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도테기 외상은 이어 “한국 뿐 아니라 각국의 코로나 경험과 지식이 국제사회에 공유되는 것은 감염의 확대를 방지하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PCR 검사키트 보도를 봤지만 한국 정부와 구체적인 상호 협의를 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일 관계가 악화된 이후 양국 외교 당국이 같은 날 “가까운 이웃” “진짜 이웃”이라는 표현을 앞다퉈 한 것이 흔한 풍경은 아니다. 외교가에서는 대북 문제와 더불어 코로나19 대응 협력을 양국 정부가 접점을 찾을 수 있는 지점으로 보고 있다.
 
다만 어느 것 하나 쉽게 풀릴 문제가 아닌 만큼, 이번 아베 총리와 외교 당국의 발언이 의례상 하는 것이지 본격적인 해빙 무드로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양국 정부는 강제징용·수출규제 문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등 민감한 문제로 정면충돌 하다가 코로나19 사태에 들어서는 입국제한 문제로 감정의 골이 깊어진 상태기 때문이다. 
 
일단 청와대와 외교부는 “국내 여론을 감안하면 일본이 먼저 요청하지 않는 한 한국이 나서서 지원할 분위기는 아니다”는 입장이다. 앞선 아베 총리나 모테기 외상의 발언도 “한국과 협력 할 것이냐”는 질의에 원론적인 수준의 답변을 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한·일은 당장은 미국을 연결고리로 ‘간접 공조’를 하고 있다. 
 
외교부는 1일 한·미·일 3국 외교차관이 포함된 역내 7개국 외교차관 간 전화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의 요청으로 지난 3월 시작된 차관회의에는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여해 코로나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 인도·호주·뉴질랜드·베트남도 참석 대상이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