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풍자·노래·루머…헐리우드 '별'들의 코로나 대처법

중앙일보 2020.05.01 16:00
지난 28일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나온 곳인데요. 
 
그러다보니 코로나19는 유명인도 피해가지 않습니다. 헐리우드 배우 톰 행크스와 올가 쿠릴렌코, 대니얼 대 킴 등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팬들에게 알렸습니다. 다른 스타들도 저마다의 방식으로 코로나19와 때론 맞서고, 때론 '엉뚱한' 주장을 하기도 하는데요. 크게 4가지 유형으로 나눠보면 이렇습니다.
 
① 선물
톰 행크스는 코로나19 확진 후 '코로나'라는 8살 호주 아동이 보낸 안부 편지를 받았습니다. 이름 때문에 놀림 받는다는 아이에게 자신이 수집한 타자기를 깜짝 선물했습니다. 그가 보낸 타자기 이름 역시 '코로나'였습니다.

② 격려
'사회적 거리두기'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미니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가수 존 레전드와 크리스 마틴(콜드플레이)은 SNS로 연주 장면을 중계했습니다. 배우 아놀드 슈워제네거는 동물들에 먹이 주는 동시에 집에 머물 것을 부탁했네요.
 
③ 풍자
배우 브래드 피트가 유명 TV쇼인 SNL에 출연했습니다. '미국의 정은경 본부장'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으로 변신한건데요. 파우치가 된 피트는 '전문가'로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강하게 비꼬았습니다.
 
④ 루머
일부 스타들은 잘못된 정보를 퍼나르기도 했습니다. 중국에서 5G를 통해 코로나19가 전파됐다는 주장에 동조한건데요. 배우 우디 해럴슨은 SNS에 이런 '가짜뉴스'를 올리면서 논란의 한가운데에 서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각양각색 헐리우드 '별'들의 코로나 생존기,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