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용혜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국회의원 배지 언박싱' 영상에서 국회의원 배지 실물을 공개했다. [유튜브 JTBC News 캡처]

용혜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국회의원 배지 언박싱' 영상에서 국회의원 배지 실물을 공개했다. [유튜브 JTBC News 캡처]

 
“5000만(인구)을 300(국회 의석 수)으로 나누고 4년이라는 시간을 곱한 것이 (국회의원) 금배지의 무게다.” 혹자의 표현입니다. 그런데 더불어시민당 소속 비례대표 용혜인 당선인은 지난 29일 ‘국회의원 배지 언박싱(개봉)’ 영상에서 “금배지를 3만8000원에 사서 중고나라에 10만원에 팔라”는 시청자 의견에 “신박한 재테크 방법”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금배지는 당선인 개인의 성취라기보다 국민의 염원과 엄청난 권한이 담긴 물건인데, 그걸 너무 모르는 것 같아 안타깝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국회의원이 지는 책임의 무게를 잘 모르는 것 같다”는 겁니다. “유권자들 표가 10만원어치밖에 안 된다고 보나” “참담하다”는 반응도 있습니다.

 
일각에선 “국회의원은 유튜브에서 자랑하라고 만든 자리가 아니다”라며 해당 영상의 주제를 비판하기도 합니다. “금배지든 동배지든 일을 하기도 전에 배지 자랑하는 건 좀 가벼워 보인다” “(영상에서 말한 대로) 국회의원 배지 언박싱 영상이 세계 최초라면, 왜 단 한 명도 이런 행동을 하지 않았는지 생각해 봐야 했다”는 겁니다. “차라리 언박싱하며 자신의 소신이나 포부를 밝혔으면 좋았을 것” “자신의 직책까지 가볍게 생각하는 것만 아니길 바란다”고도 합니다.
 
그러나 “문제 될 게 있나?”라면서 “법에 걸리거나 나쁜 용도로 사용한 것도 아닌데 이 정도는 눈감아줘도 되지 않냐” “국민이 달아준 배지, 국민이 구경 좀 하면 안 되냐”는 반박도 있습니다. “국회의원은 국민에게 봉사하는 자리지, 그렇게 존귀한 자리가 아니다” “권위를 허물어야 한다”라고도 하지요. 실제로 원 당선인은 이후 “정치가 너무 신비화된 상황에서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영상으로 직접 보면 알겠지만 팔겠다는 게 아니라 그냥 대꾸한 것” “웃자고 한 얘기에 죽자고 달려들지 말자”며 논란이 과열됐다는 견해나, “젊은 세대의 문화에 기성 세대가 적응하지 못한 것” “조금 가볍긴 했지만 일할 때는 열심히 하면 된다”며 용 당선인을 응원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았습니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마스크까지 파는 군 간부 … “당나라 군대가 돼 가는가?” 
#네이버
"4년이라는 시간을 곱하면 본인의 금배지의 무게를 알 수 있을 텐데 10만원으로 치부하는 것에 놀랄 수밖에... 요즘 젊은이들의 새로운 가치에 대한 관점인가..."

ID '80ki****' 

#네이버
"아닌 거 같은데...국회의원의 직위를 가볍게 봤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건 뭐 그럴 수 있다고 쳐도, 국회의원 금배지가 어떻게 오는 구나 이게 이런 거구나 이 정도로 알고 넘어갈 일이지 이게 며칠 내내 이렇게 시끄러울 문젠가 싶다."

ID 'juyo****' 

#네이버
"의원으로써 소신이나 포부를 밝혔으면 국민들이 좋아했을 것을...이게 신박한 거냐?"

ID 'wjdh****' 

#클리앙
"국민이 달아준 배지 국민이 구경 좀 하면 안 되나요? 배지라는 상징물에 엄청난 특권의식 가지는 일부 국회의원들이 오히려 전 불편하던데요."

ID '의기남아' 

#트위터
"팔든 뭐하든 상관없지만 자신의 직책까지 가볍게 생각하는 것만 아니길 바란다."

ID '이주현' 

#네이버
"젊은 세대의 표를 의식해서 엿장수 마음대로 당선의 기쁨을 누리는 것이 국회의원의 의무와 가치의 책무 등을 시작도 전에 상실한 것 같아 아쉽다."

ID 'jspa****' 


윤서아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