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쿠바 대사관에 30발 총기난사···쿠바 정부, 美에 강력 항의

중앙일보 2020.05.01 14:06
주미 쿠바대사관이 총격을 받아 건물 외벽이 훼손됐다. EPA=연합뉴스

주미 쿠바대사관이 총격을 받아 건물 외벽이 훼손됐다. EPA=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주미 쿠바대사관이 총격을 받은 사건이 발생했다. 이를 두고 쿠바 정부는 '테러'라며 미 정부에 강력 항의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AFP통신은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이 "이날 오전 2시 15분쯤 쿠바 대사관이 총격을 받았다는 신고를 받고 대응했다"고 밝혔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경찰은 알렉산더 알라조(42)를 체포했고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전했다. 미 현지 매체는 사건 당시 알라조가 쿠바 대사관에 약 30발의 총격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이 총격으로 건물 외벽이 훼손됐다.
 
SS는 알라조가 미등록 총기와 탄약을 소지했으며, 살해 의도를 가지고 공격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날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은 마라 테카치 주쿠바 미국 대리대사를 초치해 이번 사건을 "테러 공격"이라 부르며 강력히 항의했다.
 
그는 "이번 일을 쿠바에 대한 미국의 적대 정책 및 제재 강화와 연관 짓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테카치 대리대사도 성명을 내고 "미국은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맡게 된 책임을 엄중히 여기며 전면적인 조사를 반드시 벌일 것"이라고 했다.
 
앞서 트럼프 정부는 쿠바 정부가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을 지원하고 인권을 유린한다고 주장하며 쿠바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 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