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억 넘게 떨어졌다" 강남3구 아파트값 하락폭 8년만에 최대

중앙일보 2020.05.01 12:31
서울 주택시장 하락세가 가파르다.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는 월간 기준으로 8년 만에  
하락 폭이 가장 크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4월 0.17% 하락해 지난해 5월 이후 11개월 만에 하락으로 돌아섰다.  

지난해 12?16대책 영향
"당분간 하락 불가피"

 
강남 3구가 크게 떨어졌다. 강남 3구 아파트값은 지난달 0.63% 떨어져 2012년 11월(-0.63%) 이후 8년 만에 하락 폭이 최대다. 지난해 12‧16대책 이후 하락 폭은 커지고 있다. 2월 0.02%, 3월 0.17%, 4월 0.63% 떨어졌다. 서초구 서초동의 중개업소 관계자는 “두 달 새 평균 1억원 이상 내렸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강남 재건축 대장주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올해 들어 1억3000만∼1억4000만원 하락했다. 같은 시기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6단지와 압구정동 신현대도 1억1500만∼2억7000만원 정도 떨어졌다. 서초구 반포동 주공1단지, 반포자이, 아크로리버파크도 7500만∼1억5000만원 내렸다.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 [자료 부동산114]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 [자료 부동산114]

 
12‧16대책으로 9억원 이상 고가 주택에 대한 담보대출 규제가 강화된 영향이 크다. 주택자금조달계획서 대상이 확대되면서 집을 살 때 자금 출처를 자세하게 밝혀야 하는 것도 압박으로 작용한다. 공시가격 현실화로 보유세 부담이 커졌고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 기한(6월)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에 거래도 쉽지 않다.  
 
하락세는 수도권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그간 아파트값 상승을 주도한 과천(-0.05%)도 이번 달 몸값이 떨어졌고, 위례신도시(-0.02%)도 지난달 들어 하락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과거 경기침체 국면에서 부동산 시장도 하락세가 상당 기간 이어진 점을 고려할 때 당분간 우하향의 추세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