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 상태 알지만 말 못한다, 그저 괜찮길 바란다"

중앙일보 2020.05.01 10:39
백악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 기자들과의 문답에 답변하는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백악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 기자들과의 문답에 답변하는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무슨 일이 진행되는지 알고 있지만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3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김 위원장의 상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있다”면서도 “그저 지금 당장은 김정은에 관해 이야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저 모든 것이 괜찮기를 바란다”고 덧붙인 후 “나는 정말이지 상황을 매우 잘 알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에는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새로운 정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잘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그것에 대해 지금 이야기할 수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가 괜찮기를 바란다”, “나는 그가 어떻게 지내는지 비교적 알고 있다”, “아마 머지않은 미래에 여러분은 (김 위원장 소식을) 듣게 될 것”이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날인 28일 한 기자가 ‘김 위원장이 북한을 통제하고 있는지, 아닌지에 대해 말할 수 있느냐’고 묻자 “언급하고 싶지 않다”는 말을 세 번이나 반복하며 “(김 위원장이) 그저 잘 있기를 바란다”고 말을 아꼈다.
 
지난 12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지난 12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지난 30일 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김 위원장의 신변에 대해 “대통령이 말한 것에 덧붙일 게 별로 없다. 우리는 그를 보지 못했다”며 “오늘 보고할 어떤 정보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면밀하게 계속 주시하고 있다”며 “우리는 어떠한 만일의 사태에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