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의회조사국 "김정은 유고시 후계자로 김여정 유력"

중앙일보 2020.05.01 08:36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중앙포토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중앙포토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고시 후계자로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가장 유력하다고 평가했다.
 
지난 29일 CRS는 최신 동향을 반영한 북미관계 보고서에서 "36세의 김 위원장은 수년간 다양한 건강 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김 위원장에게 10살 미만의 세 아이가 있다고 알려졌지만 명백한 후계자는 없다"고 전했다. 
 
CRS는 김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후계자가 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면서 "그녀는 정상 외교에서 두드러진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보고서는 김 위원장의 지명을 받지 못한다면 여성인 김 부부장이 최고 지도자가 되지 못할 수도 있다는 분석가들의 의문을 덧붙였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사례가 없다는 북한의 주장은 전문가들의 의심을 사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빈약한 의료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린 것 같지는 않다"며 "이는 지난 1월 모든 국경 봉쇄와 엄격한 조치에서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CRS는 "북한은 탈냉전 이후 가장 오래 지속되고 있는 미국 외교 도전과제의 하나"라며 "김 위원장 지도 아래에서 핵·미사일 능력의 개선은 미국의 심각한 안보 위협으로 진화했다"고 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