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이천 화재 관련 시공사 등 4개 업체 압수수색

중앙일보 2020.04.30 17:28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30일 오전 경찰, 소방당국, 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30일 오전 경찰, 소방당국, 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공사현장 화재를 수사 중인 경찰이 관련 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30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 사건 수사본부는 이날 오후 물류창고 공사 시공사인 주식회사 건우의 충남 천안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압수수색은 건축주인 주식회사 한익스프레스의 서울 서초구 본사 사무실과 감리업체, 설계업체까지 총 4개 업체를 상대로 동시에 진행됐다. 
 
경찰은 전날 오후 늦게 이천시를 찾아 물류창고 공사와 관련한 인허가 서류도 확보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설계도면 등 관련 서류를 확보한 뒤 비교·분석해 공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안전조치 위반사항은 없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지난 29일 오후 1시 32분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현장에서 불이 나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경찰은 화재 당일 125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