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안 한달만에 재난지원금 12조 통과…文 "야당 협조 고맙다"

중앙일보 2020.04.30 15:22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30일 오후 춘추관에서 추경통과 및 이천 화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4.30./청와대사진기자단=한경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30일 오후 춘추관에서 추경통과 및 이천 화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4.30./청와대사진기자단=한경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야당이 추경안 통과에 협조해 준 점을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처음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당시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로 어려운 국민에 대한 생계지원, 국민이 일상 활동을 희생한 것에 대한 위로와 응원, 소비 진작 등을 꼽았다. 결국 문 대통령의 첫 언급 꼭 한 달 만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12조2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이 국회에서 처리됐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을 합의 처리하고, 유종의 미를 거둬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또 “이제 전 국민에게 지급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어려운 국민에게는 힘과 위안이 될 것이며, 한편으로는 내수를 진작시켜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제 조속히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드릴 수 있도록 정부는 지급 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면서 “국민이 수령하기 편리한 방법으로 신속히 지급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다음 달 11일부터 신청을 받아, 13일부터 지급된다. 생계급여,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수급가구 등 약 270만 가구는 별도 신청 없이 4일부터 현금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이천 물류창고 공사 현장 화재 관련 긴급상황보고를 받기 위해 국가위기관리센터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이천 물류창고 공사 현장 화재 관련 긴급상황보고를 받기 위해 국가위기관리센터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경기 이천 물류창고 공사 현장 화재와 관련해 이날 오전 9시부터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후 관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참모들과의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한 데 이어 이날도 회의를 열고 사고 수습 상황 등을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우리 정부 들어 화재 안전대책을 강화했는데 왜 현장에서는 작동되지 않았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또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빈틈없는 화재 안전대책과 실천 방법이 강구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가족이 원하는 대로 장례 절차가 이루어져야 하고, 배상ㆍ보상 문제도 제대로 이뤄지도록 챙겨달라고 참모들에게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