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난지원금 '기부' 나선 서초구청장과 직원들

중앙일보 2020.04.30 12:20
긴급재난지원금

긴급재난지원금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과 서초구청 5급 이상 직원은 30일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두 기부하기로 했다.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원에 이르는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추가경정예산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공무원들이 앞장서 기부 의사를 밝힌 것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과 사무관급 이상 66명
5월중 접수 시작하면 방법과 대상 논의키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라는 전례 없는 결정을 내리고, 일부 고소득자 등을 포함한 자발적 기부가 가능하도록 했다. 재난지원금을 기부하면 연말정산이나 종합소득세 신고 때 세액공제(15%)를 받을 수 있다.
 
 서초구는 "5급(사무관) 이상 66명 전원이 이번 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초구는 "이번 기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과 아픔을 함께 나눈다는 취지로 코로나19 재난회의 도중 한 공무원에 의해 제안됐다"고 설명했다. 
 
 자발적 기부에는 조 구청장과 직원 등 66명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서초구는 5월 중 긴급재난지원금 접수가 시작되면 정부 지침에 따라 구체적인 기부 방법과 대상 등을 논의해 기부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

 
 서초구 공무원들이 재난지원금 기부 의사를 밝히면서 기부운동이 서울시 공무원과 다른 구청까지 확대될지도 관심이다. 
코로나19가 퍼지자 장·차관급 공무원 140여명이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등도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서울 구청장들도 급여 30% 반납에 동참하고 있다. 일부 구청장은 급여로 마스크를 사 어린이집 등에 기부를 하는 등 급여반납에 참여하고 있어 이번 재난지원금 기부도 다른 구청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대해 서울의 한 구청 관계자는 "추경안이 통과되고 5월 11일부터 신청을 받기 시작하면 구청장 판단에 따라 일부 동참하는 곳도 나타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