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천 물류창고 화재 수색 종료…신원미상 9명 유전자 감식

중앙일보 2020.04.30 11:29
30일 경기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의 모습. 화재는 지난 29일 발생해 38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30일 경기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의 모습. 화재는 지난 29일 발생해 38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30일 오전 10시 20분을 기해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에서 벌여온 인명 수색 절차를 모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화재로 발생한 사망자는 최종 38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친 지난 29일 오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의 물류창고 건물에 대해 밤새 수차례에 걸쳐 인명 수색작업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희생자 38명을 수습했다.
 
희생자는 지상 2층에서 18명으로 가장 많이 나왔다. 나머지 5개 층에서 각 4명이 수습됐다.
 
경찰은 이들 가운데 29명에 대해 지문으로 신원을 확인했다. 나머지 9명은 지문 확인이 불가능해 유전자 감식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피해는 29일 오후 1시 32분께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의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면서 발생했다.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인명 수색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경찰과 소방당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현장 감식에 들어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