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잡히는 코로나…아베,긴급사태 연장에 9월 입학제도 검토

중앙일보 2020.04.30 11:20
일본 정부가 5월 6일을 시한으로 현재 전국에 발령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선언을 1개월 정도 연장하는 방침을 굳혔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을 비롯한 일본 언론들이 30일 일제히 보도했다. 
 

5월말 또는 6월 7일까지 연장될 듯
아베 “어느정도 지구전 각오해야”
신규 확진자 아직 매일 200명 이상
9월입학제 "사회시스템 전부 바꿔야"

지난 4월 7일 아베 총리가 총리관저에서 열린 감염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4월 7일 아베 총리가 총리관저에서 열린 감염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닛케이는 “5월 1일 개최 예정인 일본정부 전문가회의를 비롯해 필요한 절차를 밟은 뒤 5월 4일께 상세 방안을 일본 정부가 정식 결정할 것"이라며 "5월말까지 연장하는 방안, 5월 7일부터 꼭 1개월이 경과
되는 6월 7일까지의 연장하는 방안이 함께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30일 저녁 기자들과 만나  “5 7일부터 과거의 일상으로 돌아가기는 곤란하다고 생각한다. 어느 정도 지구전을 각오하지 않으면 안된다 긴급사태선언 발령 시한을 연장할 뜻을 분명히 했다.


 
아베 총리는 당초 지난 4월 7일 도쿄도를 비롯한 7개 광역자치단체에 먼저 긴급사태선언를 발령했지만, 이후 코로나19의 확산 상황 등을 감안해 16일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닛케이는 발령 연장의 배경으로 “선언이 발령된지 3주가 지났지만 도시부를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의 수가 충분히 줄지않고 있고, 전국의 자치단체들에서도 연장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도쿄도의 경우 4월 29일 새로운 확진자가 47명이었지만, 하루 전인 28일엔 112명으로 날마다 들쑥날쑥한 상황이다. 전국적으로 매일 200명이 넘는 확진자가 새롭게 확인되고 있다.
 
외출 자제와 재택근무에 국민이 협조하고 있지만 “사람과의 접촉을 80% 줄여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요청 수준엔 아직 못 미치는 상황이기도 하다.
 

한편 긴급사태선언 등으로 학교의 휴교가 장기화되면서 일본 정부는 ‘9월 입학제’를 본격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    
 

아베 총리는 국회에서 “국제사회에선 '9월 입학'이 주류인 게 사실”이라며 “여러 가지 요소를 감안하면서 판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에 미칠 영향이 크기 때문에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며 "여러 가지 선택지를 검토해 나가겠다”고 했다.
 

현재 일본의 신학기는 4월에 시작된다. 회계연도를 비롯한 사회의 모든 시스템이 4월에 맞춰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 언론들은 “입시와 각종 자격시험, 기업 채용과 취직 활동, 회계연도의 변경 등 사회 시스템 전반을 손봐야 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실현되기까지는 벽이 상당히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