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롱 속 비닐에 싸인 할머니·손주 시신…용의자 아들 잡혔다

중앙일보 2020.04.30 10:30
서울 상도동의 한 빌라 장롱에서 할머니와 초등학생 손주 시신이 발견된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이 아이 아버지를 유력한 용의자로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 동작경찰서. 사진 다음로드뷰

서울 동작경찰서. 사진 다음로드뷰

 
서울 동작경찰서는 30일 모친과 아들을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살인ㆍ존속살해)로 A씨(41)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사실을 알게 된 뒤 잠적한 A씨는 이날 새벽 은신해 있던 서울 시내 모텔에서 붙잡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27일 상도동 빌라에서 비닐에 덮인 여성 B씨(70)와 남자 아이 C군(12)의 시신을 발견하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B씨의 둘째 아들이자 C군 아버지인 아이 아버지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뒤를 쫓았다. C군이 학교 온라인 수업에 불참한 사실을 학교 측으로부터 통보받은 큰 며느리가 시어머니 B씨도 전화를 받지 않자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 상태로 보아 두 사람이 약 2개월 전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정확한 사망 시점과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이르면 1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