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롱속 할머니·손주 시신···용의자 아들 서울 모텔서 잡혔다

중앙일보 2020.04.30 10:09
장롱 속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된 상도동의 한 주택. 김지아 기자

장롱 속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된 상도동의 한 주택. 김지아 기자

서울 상도동의 한 다세대주택 장롱에서 70대 여성과 10대 남자 아동의 시신이 발견된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유력 용의자를 서울의 한 모텔에서 검거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모친과 아들을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살인·존속살해)로 A씨를 검거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이 사건을 수사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 잠적한 A씨는 이날 새벽 서울의 한 모텔에 은신해 있다가 검거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7일 오후 1시쯤 상도동의 한 다세대주택 2층에서 할머니 B(70)씨와 손자 C(12)군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시어머니와 조카에게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숨진 B씨의 큰 며느리 신고로 출동해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B씨의 40대 아들이자 C군의 아버지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해 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