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조원대 대전역세권사업 추진 …철도 도시 대전, 위상 되찾나

중앙일보 2020.04.30 05:00
사업비 1조원대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추진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대전시가 최근 사업참여의향서를 접수한 결과 많은 업체가 관심을 표시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대전혁신도시도 대전역세권 들어설 전망이다. 
 

역세권사업, 용적률 등 조건 완화에 55개 업체 의향
대전 혁신도시도 대전역세권이 유력 후보지로 꼽혀
대전역 주변 쪽방촌 정리, 임대주택·행복주택 건설

 대전역은 영화 ‘대전발 0시 50분’, 가요 ‘대전 블루스’ ‘가락국수’, 6·25전쟁 당시 순직한 철도 기관사 추모 동상 등 철도 관련 문화 콘텐트를 갖고 있다. 대전은 1905년 대전역이 들어서면서 생긴 철도 도시다.  
지난 22일 오후 대전시 동구 코레일 대회의실에서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오른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 두번째)이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사업 조감도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오후 대전시 동구 코레일 대회의실에서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오른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 두번째)이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사업 조감도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대전시와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최근 대전역세권 개발 관련 사업참여의향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대기업과 건설사·금융사 등 모두 55개 업체가 서류를 제출했다. 사업참여의향서는 '사업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신의·성실의 원칙에 따라 작성·제출할 의향이 있다'는 적극적 의사를 밝히는 것이다. 이 사업의 우선협상 대상자는 오는 6월 29일 공모한다.  
 
 시 관계자는 "웬만한 국내 굵직한 업체는 모두 참여 의사가 있다고 봐야 한다"며 "사업이 잘 추진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렇게 많은 업체가 대전역세권 개발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우선 개발 조건을 완화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주거시설 비율은 기존 25% 미만에서 최대 50% 미만으로 대폭 완화하고, 용적률은 700% 이하에서 1100% 이하로 올렸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개요도.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개요도.

 대전시는 2008년 8월, 2015년 11월, 2018년 12월까지 세 차례에 걸친 공모가 모두 무산되자 이번에는 조건을 바꿨다. 대전시 관계자는 "사업 범위의 46%까지 주상복합 등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게 된 셈"이라며 "용적률은 대전시 도시계획조례에서 규정하는 최대 수준까지 풀어준 것으로 대략 50층 이상의 지역 랜드마크 건물을 올릴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922년 일본 '조선의 사정'(朝鮮の事情) 수록된 대전역 사진. 연합뉴스

1922년 일본 '조선의 사정'(朝鮮の事情) 수록된 대전역 사진. 연합뉴스

 
 이와 함께 사업부지는 3만 2113㎡(9714평)에서 대전역 증축 구역 등을 제외하고 2만 8757㎡(8699평)로 줄였다. 다만 민간사업자가 상생기금과 지역 업체 참여방안 마련, 문화시설 설치 등 사업 공공성 확보를 하도록 방침을 정했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비는 1조원 이상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와 함께 대전역세권이 '대전 혁신도시' 유력 후보지라는 점도 기업의 관심을 끄는 요인이다. 지난 3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 이어 대전시가 지역 동서발전 불균형 해소 차원에서 '역세권 포함 원도심'을 혁신도시로 조성하는 방안을 공식화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까지 혁신도시 입지 선정과 혁신도시 지정 절차를 마무리한다. 2023년에는 혁신도시 조성 공사를 시작한다. 혁신도시에는 수도권 공공기관 10여 곳이 입주할 예정이다.
 
대전시 동구 대전역 쪽방촌 일대. 연합뉴스

대전시 동구 대전역 쪽방촌 일대. 연합뉴스

 대전시는 이와 별도로 대전역 주변 쪽방촌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대전시와 국토교통부·한국철도·LH 등은 최근 대전역 쪽방촌 1만5000㎡에 영구임대주택과 행복주택 등 1400가구를 짓기로 협약했다. 주택은 보상 등의 절차를 거쳐 2022년 착공해 2025년 말 완공 예정이다. 
 
 쪽방촌 거주 주민은 기존 쪽방보다 2~5배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한 달에 3만1000원의 임대료를 내고 거주할 수 있다. 쪽방촌은 부엌과 화장실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열악한 주거형태를 말한다. 대전역 주변에는 119개의 쪽방에 168명이 살고 있다.    
 
 대전시는 “혁신도시 지정과 역세권 개발, 쪽방촌 정비 등으로 쇠락한 원도심이 상업·주거·문화·비즈니스 기능을 갖춘 지역으로 거듭나고 철도 도시 대전의 위상도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