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한국 중요한 나라…코로나 대응 협력 원해”

중앙일보 2020.04.30 01:59
27일(현지시간) 일본 중의원 본회의에서 추가경정 예산안에 대한 심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의에 참석 중이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일본 중의원 본회의에서 추가경정 예산안에 대한 심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의에 참석 중이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한국과 정보를 나누고 경험을 교류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參議院·상원) 예산위원회에서 한국계 백진훈 입헌민주당 의원이 코로나19 대응에 관련한 한국과의 관계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그는 “중국 우한(武漢)에서 많은 감염자가 발생한 후 폭발적으로 확산했고, 이후 한국의 대구를 중심으로 많은 감염자가 나왔다”며 “한국과 정보를 나누고 경험을 교류하는 것은 대응에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해외 거주자를 전세기로 귀국시키는 과정에서 한국과 협력한 사례를 언급하면서 “한국과 계속 코로나 대응에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우리나라의 이웃 나라이고, 중요한 나라”라고 말했다.
 

“코로나 종식 안 되면 완전한 올림픽 못 해”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종식이 내년 7월로 연기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의 조건이 될 것이라는 인식도 드러냈다.
 
백 의원이 ‘(올림픽) 1년 연장을 총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안했는데, 코로나 종식이 전제냐’고 질문하자, 아베 총리는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완전한 형태로 개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장기전도 각오해야 한다”면서 “인류가 코로나를 이겨낸 증거로 대회를 개최해야 하는데, 그런 상황이 아니면 상당히 이 대회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선언이 5월 6일 종료되는가’라는 질문에는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는 다음달 1일 개최되는 전문가 회의에서 나오는 의견과 코로나19 상황을 확인한 후 긴급사태 연장 관련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한 상태다. 일부 언론에선 일본 정부가 다음달 6일까지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을 연장할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도(東京都) 7개 도부현(都府縣)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한 이후 16일에는 긴급사태를 전국 모든 지역으로 확대했다.  
 

日 신규 확진 221명, 누적 1만5000명 육박 

이날 일본 NHK은 221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9시 18분 NHK 보도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1만4828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 22~24일 400명대를 유지하다가 25일 300명대, 26일 200명대, 27일 100명대로 떨어지기도 했지만 다시 28~29일 이틀 연속 2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현재까지 448명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