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을 수 없는 결방의 가벼움

중앙일보 2020.04.30 00:03 종합 18면 지면보기
TV조선 ‘어쩌다 가족’

TV조선 ‘어쩌다 가족’

TV조선 예능 드라마 ‘어쩌다 가족’이 3주째 표류 중이다. 지난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불가피해진 스케줄 조정과 보다 안전한 제작환경을 위해 12일 방송은 휴방하게 됐다”며 “휴식기를 갖고, 더욱 높은 완성도로 다시 시청자분들을 찾을 계획”이라고 밝힌 이래 깜깜무소식이다. 이번 주 방송도 불투명하다. 원래 방송 시간대인 26일 일요일 오후 7시 55분 TV 편성표에는 ‘인생다큐 마이웨이 특별판’이 올라와 있다. 30부작으로 편성된 드라마가 2주 방송 후 4주 결방을 예고한 셈이다.
 

시청자와 약속, 편성 어기는 방송국
‘어쩌다 가족’ 코로나로 쉰다고?
스태프 임금 문제로 갈등 장기화

‘악인전’ 편집 못 끝내 1부만 방송
“방송 중에도 수정, 제작환경 바꿔야”

당초 코로나19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사실은 스태프 임금 미지급이 문제가 됐다. 제작사 산사픽쳐스가 미술팀 등 스태프 임금 일부를 지급하지 않아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사 측은 “제작사에 관련 비용을 지불한 상태”라며 “이른 시일 내에 문제가 해결돼 방송이 정상화할 수 있길 바란다”는 입장이다. 방송은 중단됐지만 19일 전영록의 ‘꿈꾸는 달팽이’, 26일 이본의 ‘어떡해’ 등 OST는 계속 발표되는 등 대처도 중구난방이다.  
 
KBS2 ‘악인전’

KBS2 ‘악인전’

지난 25일에는 KBS2 예능 ‘악인전’이 첫 회부터 방송사고를 내기도 했다. 음악 늦둥이 김준현·문세윤·붐이 레전드 음악인 송창식을 만나러 간 VCR 영상을 보던 도중 ‘곧이어 2부가 방송됩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중간광고를 내보냈지만, 2부 대신 다큐멘터리 ‘세상의 모든 다큐’가 방송됐다. 이후 ‘방송사 사정으로 ‘악인전’ 2부는 다음 주 토요일에 방송된다’는 자막이 흘러나왔고, 제작진은 이튿날 “미처 후반 작업을 다 마치지 못해 2부가 방송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는 고무줄 편성도 잦아지고 있다. tvN ‘하이바이, 마마’는 이달 초 “불가피한 스케줄 조정과 보다 안정적인 제작을 위해 결방하기로 했다”며 1주간 결방했고, ‘사랑의 불시착’은 “배우와 스태프가 더욱 안전하고 건강하게 촬영할 수 있는 제작현장을 확보하기 위해” 두 차례 결방해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SBS ‘정치를 한다면’

SBS ‘정치를 한다면’

이달 4부작 파일럿으로 선보인 SBS 시사교양 ‘정치를 한다면’은 매회 방송 요일이 달라져 혼란을 빚기도 했다. 1·2회는 금요일, 3회와 4회는 각각 일요일과 토요일 밤 11시대에 방영됐다. 이로 인해 ‘SBS 스페셜’과 ‘그것이 알고 싶다’가 한 차례씩 결방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한 시간 부족과 인건비 증가 등 제작환경이 변화하고 있지만, 편성도 시청자와 약속이기 때문에 이를 연거푸 깨는 것은 스스로 신뢰도를 떨어트리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실질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종편 PD는 “방송사 프로그램마다 다르지만 주 52시간은커녕 68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곳도 많지 않다”며 “방송이 나가는 순간에도 5분, 10분 단위로 추가 편집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에 고질적인 인력 부족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얼마든지 비슷한 사고가 날 수 있다”고 밝혔다.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 관계자는 “예전에는 드라마 촬영을 방송 한 달 전에 들어갔다면 요즘은 두세 달 전부터 시작하는 등 점차 나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스태프의 경우 일당으로 받기 때문에 촬영 기간은 길어졌지만, 근무 날짜는 줄어들어 실제 임금도 줄어든 경우가 많다”며 “제작비를 지급할 때 인건비가 뒷순위로 밀리는 관행도 사라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