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존슨 총리, 늦둥이 아빠 됐다…약혼녀 사내아이 출산

중앙일보 2020.04.29 18:55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약혼녀 캐리 시먼즈. A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약혼녀 캐리 시먼즈. A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55) 영국 총리의 약혼녀 캐리 시먼즈(32)가 사내아이를 출산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총리와 시먼즈가 이날 오전 런던 병원에서 득남했다"면서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상태가 악화되면서 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기도 했다. 시먼즈 역시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인해 1주일간 앓은 뒤 회복했다. 
 
존슨 총리와 시먼즈는 지난 2월 말 약혼과 함께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이들 커플은 지난해 7월 존슨 총리가 취임한 뒤 다우닝가 10번지 총리관저에서 함께 살고 있다. 워릭대에서 미술사 등을 전공한 시먼즈는 여러 정치인 밑에서 자문역 등으로 일했고 이후 보수당의 커뮤니케이션 책임자로 임명돼 정치인들과 교분을 쌓았다. 
 
존슨 총리는 지난 1987년 옥스퍼드 대학 동창생인 알레그라 모스틴-오언과 결혼했다가 두 번째 부인인 마리나 휠러와의 불륜이 드러나면서 이혼했다. 존슨 총리와 휠러는 네 명의 자녀를 낳고 25년간 결혼생활을 이어가다 이혼했다. 존슨 총리는 이와 별개로 미술 컨설턴트인 헬렌 매킨타이어와의 혼외관계에서 딸을 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