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두관 "성범죄는 개인 일탈...민주당 부산시장 선거 후보 내야"

중앙일보 2020.04.29 17:34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 뉴스1

 
경남 양산을 국회의원 당선인인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사퇴를 두고 “성범죄는 개인의 일탈”이라며 차후 치러질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부산시장 선거에서 후보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 자숙하고 반성하면서 시민과 당원의 뜻을 헤아려 최종 결정을 해야 한다”면서도 “잘못했으면 잘못한 대로, 잘했으면 잘한 대로 선거로심판받는 것이 민주주의”라며 이처럼 말했다. 보궐 선거에서 지게 되더라도 후보를 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개인의 일탈’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성범죄는 개인의 일탈이지만 선거 공약은 정당의 약속”이라며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당이 부산 시민들에게 약속한 공약이 있고, 그 약속은 민주당이 지켜야 한다. 그것이 원칙”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후보 공천 여부보다 더 중요한 것은 부산시에 행정 공백이 없도록 중앙당을 중심으로 한 전 당력의 집중 지원”이라며 “부산시당에 임시기구로 ‘부산시정 지원위원회’를 설치하고 시의회ㆍ부산시당ㆍ중앙당이 함께 공약을 검토하고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적었다. “이것이 부산시민이 입은 상처를 조금이나마 치유할 수 있는 길”이라는 설명이다.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을 두고 미래통합당이 제기한 의혹 등에도 선을 그었다. 그는 “상황이 이런데도 미래통합당은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지금은 생채기를 낼 때가 아니라 수습을 위해 협력해야 할 때다. 이미 그 책임을 엄중히 물었다”고 적었다.
 
한편 민주당 당헌 제96조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보궐선거를 하게 된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