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KBO리그 돌아오고 싶은데...중징계 어쩌나

중앙일보 2020.04.29 15:59
메이저리그 복귀가 어려운 강정호(33)가 KBO리그로 돌아올 준비를 하고 있다.
 
강정호. [USA투데이=연합뉴스]

강정호. [USA투데이=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29일 "강정호가 지난주에 임의탈퇴 해제에 관해 문서로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지난 2015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소속으로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에 입단했다. 당시 넥센에서 임의탈퇴 된 신분이었기 때문에 국내 보류권은 여전히 키움이 갖고 있다. 
 
즉, 강정호가 KBO리그에 복귀하기 위해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강정호의 임의탈퇴 해제'를 KBO에 신청해야 한다. 이에 대해 키움 구단은 "강정호가 KBO에 국내 복귀에 대해 문의한 건 알고 있다. 강정호가 구단에 입단 의사 등을 밝혀야 다음 단계를 밟을 수 있다"고 전했다. 
 
키움이 강정호를 다시 데려와도 강정호가 바로 KBO리그에서 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상벌위원회를 거쳐야 한다. 지난 2016년 12월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음주, 뺑소니 사고를 냈기 때문이다. 강정호는 이때 과거 두 차례 음주운전 적발 사실까지 드러났다. 법원은 그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야구 규약 151조 품위손상행위에 따르면 음주운전을 3회 이상 저질렀을 시 최소 3년의 실격처분이 내려진다. 국내 복귀 시 중징계가 불가피하다. 강정호가 다시 KBO리그에 온다고 해도 키움 입장에서는 두 팔 벌려 반길 수가 없는 상황이다. 
 
2015년 피츠버그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강정호는 2015∼2016 두 시즌 229경기에서 타율 0.273, 36홈런을 기록했다. 하지만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 여파로 미국 취업 비자를 받지 못해 2017, 2018시즌을 거의 뛰지 못했다.
 
2019시즌을 앞두고 피츠버그와 재계약에 성공한 강정호는 공백기 여파를 극복하지 못하고 65경기 타율 0.169(172타수 29안타)에 그쳤다. 올해도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위해 노력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가 터져 메이저리그 개막이 늦어지면서 국내 복귀로 선회한 것 같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