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거돈 수사팀,부산시장 비서실 직원 3명 참고인 조사…수사팀 보강, 본격 수사

중앙일보 2020.04.29 14:25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중앙포토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중앙포토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을 수사하는 부산경찰청이 수사팀을 보강하고 참고인·고발인 조사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그동안 제기된 오 전 시장 관련, 채용 비리와 추가 성추행 의혹 등을 수사할 계획이다.  
 

경찰,수사전단팀에 부패전담반 등 인력 보강
수사팀장 총경→경무관급으로 격상,본격수사
부산시장 비서실 직원 3명 참고인 조사 마쳐

 부산경찰청은 여성청소년 과장(총경)을 팀장으로 하는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사건 수사전담팀장을 2부장(경무관)으로 높이고 부패수사전담반 1개 팀(5명)을 전담팀에 추가 편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뿐만 아니라 시민단체가 제기한 채용 비리 의혹 등을 전반적으로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을 내사에서 수사로 전환한 이후 수사절차에 따라 수사전담팀 중심으로 관련 자료를 수집하는 등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29일 미래통합당 부산지역 당선자들이 부산경찰청장 면담에 앞서 경찰청 앞에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29일 미래통합당 부산지역 당선자들이 부산경찰청장 면담에 앞서 경찰청 앞에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추행사건과 관련, 이미 시장비서실 직원 3명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최근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장 비서실 관계자는 “경찰이 비서실 직원 3명을 불러 성추행 사건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은 “수사내용은 또 다른 2차 피해를 야기할 수 있어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최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가 오 전 시장과 신원철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부분을 수사하기로 했다. 이 단체는 “지난해 오 전 시장이 시청 직원을 자신의 관용차에 불러 성추행한 뒤 이를 문제 삼으려 하자 서울시의회로 전보시켜 주는 대가로 침묵하겠다는 확약서를 썼다”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이 피해 직원의 전보를 위해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과 공모한 뒤 형식적인 채용공고를 만들어 불법 채용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하지만 서울시의회는 28일 해명자료를 내고 “서울시의회는 최근 언론에서 거론되는 직원이 관련자인지 아닌지 등을 일체 알지 못한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의회는 “국제업무전담 요원 1명의 공개 채용과 관련해 부산시 등으로부터 일체의 연락을 받은 바 없고 응시자의 전문성과 경력에 기반을 두고 외부위원만으로 구성된 면접위원회에서 공정하게 선발했다”고 해명했다. 신원철 의장 역시 “오거돈을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고 사적이든 공적이든 통화한 적 없다”고 밝혔다. 

홍정식 활빈단 대표가 고발인 조사를 받기 전 부산경찰청 앞에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홍정식 활빈단 대표가 고발인 조사를 받기 전 부산경찰청 앞에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경찰은 29일 오후 오 전 시장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 등으로 고발한 홍정식 활빈단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벌였다. 홍 대표는 경찰에 출석,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면서 “4·15 총선 끝난 후 시장직 사퇴로 범죄사실 공표를 선거일 이후까지 은폐한 것은 공직선거법상 공무원의 선거 중립의무를 위반했다”며 “오 전 시장을 추가 고발한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소속 이헌승 의원과 김미애·정동만·전봉민·안병길 국회의원 당선자 등도 이날 오후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을 면담하고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