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통합당 청년비대위 "심재철 즉각 사퇴하라"

중앙일보 2020.04.29 12:03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임명 의결이 정족수 미달로 무산된 후 자리를 뜨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임명 의결이 정족수 미달로 무산된 후 자리를 뜨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청년비상대책위원회가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과 당 지도부 전원에게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청년비대위는 29일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 및 전국위원회 준비과정에서 발생한 비정상적인 절차와 전국위원회에서 나타난 부적절한 과정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재섭·조성은·천하람 등 청년위원이 포함된 청년비대위는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이 상임전국위원회가 무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당일에 전국위원회를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그 결과 제1 야당인 미래통합당이 한 개인에게 무력하게 읍소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이는 당원 전체와 미래통합당을 지지해준 수많은 국민들의 자존심을 짓밟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초유의 사태를 초래한 당 지도부 전원이 즉각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당장 당선자 총회를 열어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신임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지도부 공백사태를 해결하라”고 덧붙였다.  
 
통합당은 지난 28일 전국위원회를 열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의결했지만 당내 혼란이 커지고 있다.  
 
앞서 예정됐던 상임전국위원회가 성원 부족으로 무산된 채 전국위원회가 치러진 절차적 문제와 더불어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거부 의사까지 겹쳐서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