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주빈 지시받고 성폭행한 20대 공범…혐의 모두 인정

중앙일보 2020.04.29 11:59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날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신상을 공개했다. 강정현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날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신상을 공개했다. 강정현 기자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의 지시를 받아 미성년자를 성폭행하고 촬영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법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조성필 부장판사)에서 열린 한모(27)씨의 첫 공판에서 한씨 측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한씨는) 모두 자백하고 있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한씨 역시 공소사실을 인정하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인정한다”고 대답했다. 한씨는 검찰이 제출한 증거에 대해서도 모두 동의했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조씨의 지시를 받고 아동·청소년 피해자를 성폭행하려고 했으나 미수에 그친 혐의다. 피해자에게 음란행위를 시키는 등 성적 학대를 하고,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한 뒤 조씨에게 전송해 박사방에 게시하게 한 혐의도 있다. 이외에도 다른 피해자 4명에 대한 음란물을 제작, 게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내달 27일 오전 10시 30분 한씨의 두 번째 공판을 열고 한씨가 촬영하고 게시한 영상에 대해 CC(폐쇄회로)TV, CD 등을 통해 증거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한씨는 지난달 기소된 이후 현재까지 반성문을 12차례나 제출했다.
 
검찰은 한씨에 대해 이날 진행된 사건 외에도 별건으로 수사 중인 사안의 조사가 마무리되면 추가로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