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민주당 “양정숙 후보검증 미흡…책임 통감” 사과

중앙일보 2020.04.29 11:57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부동산 명의신탁을 통한 세금탈루 의혹 등으로 논란이 된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사과문의 핵심 내용을 짚어봤습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9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양정숙 당선인 후보 검증이 미흡했던 점에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에 깊이 사과한다"며 "스스로 당선인 신분 사퇴만이 옳은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힘.
 
-송 대변인은 이어 "애초에 최초 검증 작업은 더불어민주당에서 했기에 그 부분 미흡했다는 점이 드러나고 있다"며 "그 점에 대해서는 저희 당이 먼저 사과를 드리는 것이 맞다라고 하는 것에서 사과한 것"이라고 설명.
 
-비례대표 다음 후보 승계 여부와 관련해 송 대변인은 "저희 당 처지에서 다음 후보 승계를 염두할만한 상황은 아직 못되는 것 같다"며 "당선자가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가장 빠른 해법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함.
 
-정치권에서는 여권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과 함께 양 당선인에 대한 문제를 총선 전에 이미 인지하고도 표심에 영향을 줄까봐 시간을 끌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임. 문제가 더 커지기 전에 민주당이 나서 수습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배경임.
 
-더불어시민당은 오늘 오후 4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양 당선인에 관한 소송형태와 내용에 관해 논의할 예정. 시민당 관계자는 "양정숙 당선인에 대한 제명이 이미 결정됐다. 어제 윤리위 결정 후 모두 완료된 것이며 따로 최고위 의결 절차는 필요없다"고 말함.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보고]는 중앙일보가 독자님들께 관심 사안의 요지를 간략히 정리해 알려드리는 기사입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